실시간 인기검색어
1 후원 1
2 민원 1
3 현선영
4 언론 1
5 피자 11
6 후보약력 2
7 정책 6
8 고화질 3
9 버커루지
10 인테리어 3
세마인 소식
Home - 세마인 소식 - 이사진 및 후원인 소식
[남정호의 직격 인터뷰] “말하지 않고자 하는 뜻도 존중해야 한다”
통역의 달인 최정화 교수가 본 ‘혈맹’ 발언 논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 : 437 추천 : 64
목록
첨부파일 :  1502976341-93.png

 

통역의 달인 최정화 교수가 본 ‘혈맹’ 발언 논란

 

국익이 격돌하는 국제무대에서는 발언 한마디 한마디가 천금의 무게를 갖는다. 각국 최고 지도자가 맞붙는 정상회담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누가 어떤 의미로 무슨 말을 했는지 초미의 관심사가 되기 마련이다. 지난 6일 한·중 정상회담에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발언 내용을 놓고 혼선이 빚어졌다. 청와대 측은 “시 주석이 ‘북한과 혈맹의 관계를 맺어 왔고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그 관계가 근본적으로 변한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설명한 반면 중국 측은 “그런 적이 없다”고 반박한 것이다. 결국 청와대 측이 시 주석 발언을 다소 의역한 것으로 정리되는 분위기지만, 그 후유증은 적지 않다. 도대체 무엇이 잘못된 것일까. 18번이나 정상 간 양자회담 통역을 맡았던 최정화 한국외국어대 교수를 지난 18일 만나 최고 지도자의 발언을 전할 때 무엇을 조심해야 하는지 물어보았다.
<이하생략>


[출처: 중앙일보] [남정호의 직격 인터뷰] “말하지 않고자 하는 뜻도 존중해야 한다”

기사전문 링크

http://news.joins.com/article/21776665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추천 소스보기